All posts by admin

California Democrats’ Proposal for Tax Increase (Korean version)

캘리포니아 민주당 의원들은 1인 의료보험제도에 자금을 대기 위해 캘리포니아주의 조세 수입을 거의 두 배로 늘리는 헌법 개정을 발의했다. 만약 제정된다면, 개인 최고 한계 소득 세율이 현 13.3%에서 18.05%로 인상되고, 사업자는 법인 소득세 8.84% 외에 수익에 2.3%의 gross receipt tax가 부과된다. 상위 소득자에 대한 총 한계 세율은 57.65% (연방정부의39.6%와 캘리포니아의 18.05%를 더한 세율)로 상승하게 된다.

캘리포니아 주 상원과 의회 모두 이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3분의 2 이상이 찬성으로 투표해야 한다. 현재, 민주당은 양원에서 75%의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 이 법안이 통과될 확률이 높다. ‘Golden State’ 라고 불리우는 캘리포니아의 생활비는 많은 사람들이 감당할 수 없게 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Tax Foundation에서 발행한 기사를 참조 하기 바란다.

https://taxfoundation.org/california-health-care-tax-proposal/

 

 

 

California Democrats’ Proposal for Tax Increase (English version)

To fund a single-payer health care system, California Democratic lawmakers have proposed a constitutional amendment that would nearly double the states’ tax revenue.  If enacted, it will increase the top marginal income-tax rate to 18.05 percent from the current 13.3 percent for individuals, and businesses will be subject to gross receipt tax of 2.3 percent on their revenue in addition to 8.84 percent corporate income tax.  The combined marginal tax rate for top income earners would rise to 57.65 percent (39.6% for federal plus 18.05% for California).

Both the California State Senate and Assembly would need to vote in favor by a 2/3 majority to pass the proposal.  Currently, the Democrats have 75 percent sittings in both houses, and it may very well happen.  Price of living in the Golden State is becoming unaffordable for many people.  Please see the article published by Tax Foundation for further detail (a link provided below).

https://taxfoundation.org/california-health-care-tax-proposal/

 

Research and Experimental Expenditures (Korean version)

증세 조항이 다수 포함된 민주당의 'Build Back Better (BBB)' 법안 통과가 어려워지면서 현재로선 2022년 세법에 극적인 변화가 없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러나 Research and Experimental (R&E)  연구및 실험비 지출에 대한 세금 처리 등 이전에 제정된 법안에 따라 일부 세금 조항이 변경될 예정이다.

기업들은 지난 70년동안 연구및 실험비를 전액 공제할수있는 옵션을 누려왔다. 하지만, 2017 Tax Cuts and Jobs Act에 따르면 2022년 1월 1일 이후 지급되거나 발생한 R&E 비용은 자본화 하여 5년에 걸쳐 상각해야한다. 해외 연구에 따른 연구 개발비 상각 기간은 15년이다. 또한, 상각해야 하는 R&E 지출에는 소프트웨어 개발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비용도 포함된다.

현재 연구개발비 공제에 크게 의존하는 생명과학과 첨단기술 기업들은 현금 및 이연법인세의 회계 관리에서 이러한 변화를 고려해야 한다.

Research and Experimental Expenditures (English version)

Now that the Democrats’ Build Back Better (“BBB”) bill which includes a host of tax hike provisions is ‘dead,’ we can safely assume that no dramatic change to current tax law is expected for the tax year 2022 for now. However, there are some tax provisions scheduled to change under previously enacted bills including tax treatment of research and experimental (R&E) expenditures.

Businesses have enjoyed the option of fully deducting their research and experimental expenses over 70 years.  However, under the 2017 Tax Cuts and Jobs Act, R&E expenses paid or incurred on or after January 1, 2022 must be capitalized and amortized over 5 years.  The amortization period is 15 years for R&E expenditures attributable to foreign research.  Also, R&E expenditures subject to amortization now includes cost incurred in connection with the software development.

Life sciences and high-tech companies heavily reliant on the current deductibility of R&E expenditures should consider this change in managing cash tax and deferred tax accou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