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to Maximize Your Social Security Benefit

How to Maximize Your Social Security Benefit

월급 수령시, 항상 소셜연금이 빠져나가는 것은 알고 있지만, 막상 본인이 은퇴시에 어느 정도의 소셜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지 알고 있는 자는 드물다. 노후 준비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소셜 연금일 만큼 소셜연금은 우리의 삶에 밀접한 연관성을 갖고 있으며, 특히 은퇴시기가 다가올 수록 미국에서 은퇴후  주요한 소득원이 될 수 있는 소셜연금의 수령가능액수에 대한 산출과정을 이해 한다면 훨신 효율적으로 은퇴자금에 대한 플랜을 계획 할수 있을 것이다. 먼저 소셜연금의 산출 방법과 구조에 대해 알아보자.

미국에서 소셜연금 해택을 받기 위해서는 사회보장세를 고용인과 고용주 각각 소득 한도액 (2019년도 기준 $132,900) 에 도달할때 까지 월급의 6.2%를 납부 하게 된다. 사회보장세를 납부 함에 따라 “크레딧”을 받게 된다. 매년 크레딧을 받기 위해 필요한 소득 금액은 증가하게 되며, 2019 년도 기준 소득의 매 $1,360 마다 1 크레딧을 받게 된다. 일년에 최대 4 크레딧 까지 받을 수 있으며, 사람들은 연금수령 자격을 얻기 위해 약 40 크레딧 (대략 10년 근로) 가 필요하다.

소셜연금 수령가능액수를 계산하기 위해서는 우선 AIME (Average Indexed Monthly Earnings)를 계산해야 한다. AIME 는 물가상승지수를 반영한 35년간의 월 평균 소득으로, 은퇴 전 35년 동안 물가상승을 반영한 총 소득금액의 합을 420 (35년*12개월) 으로 나누면 된다. 사회보장세는 매년 정해지는 소득 한도액 까지만 납부 하기 떄문에 소득 한도액 (2019년도 기준 $132,900) 이상을 벌었다 하더라도 한도액 까지만 소득으로 인정이 된다. 두번째로는 소셜연금 PIA (Primary Insurance Amount)를 계산해야 한다. PIA 를 계산하기 위해서는 Social Security Bend Points 를 알아야 한다. 2019년도 기준 Bend points 는 일종의 가성비로, AIME 의 첫 $926 까지의 구간은 90%, AIME 의 $926 에서 $5,583 까지 구간은 32%, AIME 의 $5,583 이상 금액은에 대해서는 15%의 소셜연금 소득이 발생하게 된다. 계산된 PIA 만큼이 소셜연금 월소득으로 하게 되며 Bend point 또한 매년 물가상승에 의해 조정된다.

예를 들어 A 라는 사람의 AIME 가 $6,000 이라 예상한다면 AIME 의 첫 $926 구간은 90%, AIME 의 $926 에서 $5,583 까지의 구간은 32%, AIME 의 $5,583 이상 부분은 $15% 의 합이 연금 소득으로 발생하게 된다.

  • 첫구간 $926 까지는 90%, 즉 $926*0.9=$833.40
  • 두번째 구간 $926 에서 $5,583 까지는 ($5,583-$926)*0.32=$1490.24
  • 세번째 구간 $5,583 이상 ($6,000-$5,583)*0.15=$62.55

따라서 A 의 연금 PIA, 수령액 은 $833.40+$1490.24+$62.55=$2,386.19 이 된다.

그렇다면 수령액수를 최대한 할 수 있는 방법에는 어떤 것 들이 있을까? 우선은Bend points가 소득에 따라 결정이 되기 때문에, 35년과의 연간 소득이 많으면 받을 연금수령액을 증가 시킬 수 있다. 또한 소셜연금 신청은 은퇴만기연령에 신청 할 경우100% 전액의 소셜연금해택을 받을 수 있다. 소셜보장국 기관 기준으로 1937년 전에 태어났으면 65세, 1943~1954년도 사이에 태어났으면 66세, 그리고 1960 년도 이후에 태어났으면 67세가 만기 은퇴연령이다. 은퇴만기 연령보다 연금수령을 일찍 신청하게 되면 1년마다 약 6.7%의 액수가 삭감되게 된다. 만약 3년을 일찍 신청했다고 가정하면 총 20% (6.7%*3년)가 없어지게 된다. 위 예시에서 나왔던 A 가 3년 일찍 연금을 신청 한다면 최대 연금 수령액 보다 $477 달러 이상이 줄어들게 된다. 반대로, 은퇴를 늦추거나 다른 소득을 통해 연금 신청을 늦출 수 있다면 만기 은퇴연령이 지난해 부터는 매년 8%의 수령액 상승 효과를 볼 수 있다. 늦출 수 있는 최고 연령은 70세이다. 결론적으로, 35년의 최대소득을 높여 PIA 를 최대화 시키며 동시에 가능하면 70세까지 수령을 늦춰 연금 신청을 할시 소셜연금 수령액수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된다.

물론, 앞서 말한 수령 시기를 늦추는 방법은 소셜연금 외 다른 수입원이 없거나 본인의 건강 상태에 자신이 없는 사람들이 사용하기에는 무리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소셜연금 신청 시기는 다른 은퇴계획 및 본인의 소득, 건강 상황 등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하여 유연하고 현명하게 결정해야 겠다.

 

2019 Year-End Tax Planning for Businesses

2019 Year-End Tax Planning for Businesses

As we are approaching the year-end, implementing strategic tax planning now is key to lowering tax liability that businesses will be soon paying.  Here are some key planning opportunities and considerations businesses should look into:

  • GILTI & FDII – The 2017 tax reform introduced several international tax rules which may impact the international businesses. GILTI (Global-Intangible Low Tax Income) taxes U.S. shareholders of controlled foreign subsidiaries on income earned by the subsidiaries.  FDII (Foreign-Derived Intangible Income) provides a deduction for certain U.S. corporations with certain types of foreign source income.  Businesses should consult with their tax advisors to identify ways to minimize the tax impact of GILTI and consider the potential tax benefit of FDII.
  • 199A Deduction – The section 199A deduction, otherwise known as Qualifying Business Income Deduction, may reduce business income of individuals, including pass-through income, up to 20%. The rule provides complex qualification criteria and limitations, and documentation requirement in the case of pass-through income.  Therefore, we recommend that the individual taxpayers with business and pass-through income should consult with their tax advisor before the year end to do planning in advance.
  • Interest Deduction Limitation – Section 163(j) imposes a significant limitation on ability to deduct business interest. In nutshell, the section 163(j) limits interest deduction to 30% of business taxable income before interest deduction, depreciation, amortization and taxes.  Highly debt-financed businesses may be subject to substantial limitation if a proper planning is not done in a timely manner.

 

  • Bonus Depreciation- Expanded bonus depreciation rules allow taxpayers full expensing of both new and used qualifying property placed in service before 2023, creating significant incentives for making new investments in depreciable tangible property and computer software.  Bonus depreciation allowances increased from 50 to 100 percent for qualified property acquired and placed in service after September 27, 2017, and before 2023 (January 1, 2024, for longer production period property and certain aircraft). Plan purchases of eligible property to assure maximum use of this annual asset expense election and bonus depreciation, as the 100-percent bonus depreciation deduction ends after 2023.
  • Excess Business Loss Limitation - Non-corporate taxpayers are now subject to a new limitation on the deductibility of business losses from pass-through entities (such as partnership, S-corporation and sole-proprietorship).  A taxpayer’s loss from trade or business in total is now limited to $500,000 for joint filers (or $250,000 for single filer) for the tax years 2018 through 2026.  Disallowed excess business losses will be treated as net operating loss and carried forward. Year-end tax planning is crucial for individuals with business(es) expect to generate loss for the year.
  • Rethink Entity Choice - With the reduced corporate income tax rate, to a flat 21%, and the 20% deduction allowed to a qualified business income from pass-through entities (such as S-corporation, partnership and sole-proprietorship), choosing an entity type for a business is less obvious from tax perspective.  Provided that a business you own through a pass-thru entity qualifies for the 20% qualified business income deduction, your effective tax rate is reduced from 37% to 29.6% on the business income.  In contrast, if your business is held under a C-corporation, the income would be subject to 21% corporate tax and the after-tax income would be subject to 20% dividend tax.  This effectively yields 37 tax rate in total. The rate difference of structing business under pass-through or C-corporation became insignificant, and one needs to consider other factors in deciding to invest or operate through a corporate or pass-through entity.
  • Multi-State Tax Filing Requirement – Following the Wayfair decision, many states have adopted “economic” presence nexus standard to determine filing requirements in states and localities for businesses with multistate footprints. Multistate businesses should perform an in-depth analysis to determine filing requirements in states, and consider compliance and payment obligations in advance.

We advise taxpayers to do a comprehensive year-end tax planning, considering all opportunities and updates, to assess their impact and develop tax planning strategies in advance.  Additional considerations can addressed in our newsletter – Year-End Tax Planning For High Net Worth Individuals http://www.kyjcpa.com/news-updates/year-end-tax-planning-for-high-net-worth-individuals/